생닭을 더러운 바닥에...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위생 논란.


생닭을 더러운 바닥에...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위생 논란.

소리 0 300


A씨는 지난 3월 B 치킨점에 주문한 제품을 가지러 갔다가 생닭들을 바닥에 둔 채 일하는 직원 모습에 경악했다.
그는 이런 비위생적인 실태를 알리기 위해 즉시 사진을 찍어 네이버 카페에 올렸다.
사진을 보면 좁은 주방에 각종 집기가 함께 널려 있었고 깨끗하지 않은 바닥에 생닭들이 놓여있었으며 바로 옆에서는 직원이 튀김 작업을 하고 있었다.
해당 치킨점은 국내 판매 상위권 프랜차이즈였다.
B치킨 단골이었던 A씨는 카페 글에서 "입에 들어갈 닭들이 더러운 매장 바닥에 비닐만 깐 상태로 방치되고 무감각한 직원들이 양념하고 튀기고 오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 더러운 바닥에 뒹구는 치킨이 소비자들의 입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본사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치킨 본사는 A씨를 찾아가 치킨 쿠폰 10장과 현금까지 주었고 인터넷 글은 내려가게 됐다. 또 해당 매장에는 본사 차원에서 영업정지 3일과 특별교육 2일 등의 조처를 해 5일간 영업을 못 하게 했다. 이 매장은 비위생 실태가 알려져 영업이 어렵게 되자 매물로 나온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대형 프랜차이즈가 돈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소비자를 농락하고 있다.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비슷한 일들이 있었을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바닥에 널브러진 생닭들…유명 치킨점의 충격 실태

생닭을 더러운 바닥에...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위생 논란.

RkwTK0M.jpeg


oB8T6Ka.jpeg


0 Comments
제목
광고문의 텔레그램 @JCOMT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